> K리그 & FA컵 > K리그1
최용수 ‘헤어드라이어’ 맞은 오스마르의 한마디
박재림 기자  |  jamie@footballjourna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2  11:28: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FA컵 강원전 패배 후 라커룸서 ‘폭발’
“이번 처음 아냐… 감독님 마음 이해”

[축구저널 박재림 기자] “그 경기가 끝나고 라커룸에서 좀 쏟아냈다.”

최용수(46) FC서울 감독은 최근 선수들에게 크게 호통을 쳤다. ‘그 경기’는 지난 17일 FA컵 32강 강원FC전(2-3 패). 21일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전을 앞둔 최 감독은 “며칠이 지나도 분이 안 풀린다. 우승을 목표로 한 대회였다. 그날 이후로 선수들과 말도 안 섞었다”며 과장되게 씩씩댔다. 

FA컵은 3년 만의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복귀를 노리는 서울이 놓쳐선 안 될 경기였다. 38경기 장기 레이스인 K리그에서 3위 안에 드는 것보다 토너먼트 대회인 FA컵에서 다섯 팀을 꺾는 게 ACL을 향한 지름길이었다. 최 감독은 강원전에서 박주영 고요한 조영욱 등 주력을 다수 선발 출전시키며 승리의 열망을 보였다.

그러나 서울은 강원 1.5군에 패했다. 0-1로 뒤진 후반 시작과 동시에 페시치(세르비아) 오스마르(스페인) 등 외국인 선수까지 투입한 서울은 박주영의 연속골로 리드를 잡았으나 막판 강원 제리치에게 2골을 얻어맞았다. 골키퍼 유상훈 등 선수들의 실책성 플레이가 속출했다.

   
▲ 최용수 서울 감독. /사진 제공 : 프로축구연맹

방심이 이유라고 본 최 감독은 경기가 끝나자마자 라커룸에서 크게 화를 냈다. 이른바 최용수판 ‘헤어드라이어’였다. 세계적 명장 알렉스 퍼거슨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 시절 호통을 치면 선수들의 머리카락이 헤어드라이기의 바람을 맞은 것처럼 흩날린다는 의미로 만들어진 표현이었다. 최 감독은 “1년에 한두 번 그렇게 폭발할 때가 있다. 지도자가 감정 조절을 잘 해야 하는데 참 어렵다”고 했다.

올시즌 주전 수문장으로 입지를 다지던 유상훈이 이날 인천전에 빠졌다. 최 감독은 “강원전 같은 실수는 다시 나와선 안 된다. 반성해야 한다”고 했다. 서울은 인천전에서 상대 밀집수비에 고전하며 0-0으로 비겼다. 그래도 강원전 같은 어이없는 실수는 거의 나오지 않았다. 

서울 주장 출신 오스마르는 최용수 헤어드라이어를 어떻게 받아들였을까. 2014년부터 2016년 중반, 그리고 올시즌 최 감독의 지도를 받는 그는 “불호령이 처음은 아니다. 예전부터 감독님은 한 번씩 크게 화를 낼 때가 있었다”며 “강원전은 개인의 실수가 패배로 직결됐다. 감독님을 이해한다”고 했다. 

오스마르는 “우리뿐 아니라 다른 팀에서도 이런 상황은 일어날 것”이라며 “감독님은 선수들이 정신 차리라는 의미로 화를 냈다. 감독님은 이기면 또 그만큼 기뻐한다”고 승리를 안기겠다고 다짐했다.

박재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사 : (주)스포츠앤드비즈니스컴퍼니(S&B컴퍼니)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615 | 등록일자 : 2015년 3월 4일 | 발행(창간)일자 : 2013년 12월 24일
제호 : 축구저널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기철(S&B컴퍼니 대표) | 편집국장 : 최승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승진
서울 강남구 양재천로 183 지금빌딩 F층 | 대표전화 : 02-588-8521 | 팩스 : 02-588-8522
Copyright © 2013 축구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