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마축구 > 초중고축구
3연속 준우승 경희고, 패자 아닌 ‘2번째 승자’
박재림 기자  |  jamie@footballjourna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0  00:58: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전국체전 은메달을 차지한 경희고.

무학기-백록기 이어 체전도 아쉬움
이승근 감독 “아픔을 성장의 계기로”

[축구저널 박재림 기자] “우리 선수들에게 너무 고맙기만 하다.”

3연속 준우승. 서울 경희고등학교 축구부가 이번에도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9일 효창운동장에서 열린 제100회 서울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 축구 남고부 결승전에서 프로 산하팀 인천대건고(인천 유나이티드)에 1-2로 역전패했다. 그럼에도 이승근(38) 경희고 감독은 얼굴을 찡그리지 않았다. 되레 자랑스러운 눈길로 제자들을 바라보며 웃었다. 

경희고는 지난해 백록기, 2017년 청룡기 우승으로 2년 연속 전국을 제패했다. 2016년 고등리그 전반기 왕중왕전과 무학기 준우승 아쉬움을 날리는 정상 등극이었다. 3년 연속 전국대회 우승이 올시즌 목표였다.

2월 첫 대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는 조별리그 탈락의 고배를 마셨지만 6월 무학기는 결승까지 올랐다. 그러나 태성FC(용인)에 0-1로 패했다. 다음달 백록기는 대륜고(대구)에 승부차기 끝에 무릎 꿇으며 우승컵을 내줬다. 

8년 만에 서울 예선을 통과하고 본선 무대를 밟은 전국체전에서 아쉬움을 만회하고자 했다. 경희고는 경기도 대표 매탄고(수원 삼성 U-18), 충남 대표 천안제일고, 광주 대표 금호고(광주FC U-18)를 연파하고 올해만 3번째 전국대회 결승 무대를 밟았다.

   
▲ 은메달을 걸고 아쉬워하는 경희고 선수들.

상대는 2월 문체부장관배 맞대결에서 0-2 패배를 안긴 인천대건고. 설욕을 다짐한 경희고의 출발이 좋았다. 전반 3분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수비수 변준수가 헤딩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그 뒤 앞선 3경기에서 단 1골만 내준 철통수비로 리드를 지켜갔다.

그러나 후반 20분 동점골을 내줬다. 인천대건고 최준호의 슛을 막으려 수문장 권재범이 몸을 날렸으나 손을 맞은 공이 데굴데굴 굴러 골라인을 넘었다. 경희고는 운도 따르지 않았다. 전경진의 슛이 크로스바를 때렸다. 그리고 후반 37분 역전골을 내줬다. 강민성의 헤딩슛은 권재범이 선방했지만 흘러나온 공을 김민석이 다시 차 넣었다.

후반 추가시간 감정이 격해진 선수들 사이에 신경전도 발생했다. 결국 또 준우승. 경희고 선수들은 아쉬움에 땅을 치고 눈물도 보였다. 그래도 이 감독은 “좋은 선수들 덕분에 올해 결승전만 3번이나 올랐다. 우승은 못했지만 충분히 박수 받을 성적”이라며 “결승전 패배는 앞으로 성장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경희고의 2019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고등리그 서울중부 권역에서 11승 2무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오는 17일 2위 언남고와 최종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우승을 차지한다. 이 감독은 “리그 우승을 한 뒤 11월 왕중왕전에서 정상에 도전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경희고를 꺾고 정상에 오른 인천대건고도 올 2월 문체부장관배 우승 전까지 결승전 7회 연속 패배로 울었다.

박재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7)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믿고거름
경기 잘 봤다 인성분리수거도 안되는것들아 어디서 못된것만 처배워가지고 니들 나중에 프로데뷔하면 꼭 해명해야 할거야..인터넷은 절대 안사라져 감독부터 선수까지 분리수거도 안되겠네
(2019-10-14 13:24:54)
경희고쓰레기들
이 쓰레기들아 축구판에서 아예 사라져라.....ㅉㅉ
쓰레기들을 이쁘게 포장하느라 애쓰네 ... 그래봐야 악취나는 쓰레기일뿐....

(2019-10-14 10:12:28)
예비 발목 살인자
기자야 경기 보고 기사 쓴거냐? 경희고 애들 더럽게 공 차는거 못봤지? 조기축구도 짱깨들 처럼 공 안차 골 넣었다고 상대팀 벤치 앞에 가서 놀리고 역전 당했다고 뒤에서 크로스라인 날리고 준우승 했다고 받은 메달 던지고 협희는 뭐하거고 심판은 그런거 단속 안하냐? 경희고 너네들은 선수가 아니고 동네 내기 축구하는 양아치들이다
(2019-10-14 09:50:20)
똥통경희고
우승하면 뭐하냐..아이들 스포츠인성부터 가르쳐야지 싸가지없는것부터 가르쳤냐...이게 양아치 경희고 축구부다...기자분 아이들위해서라도 채찍할것 해야지 한심하다.,,
(2019-10-13 02:54:31)
이진희
감독 선수 콜라보에 기자까지 가세하네....

언론은 잘못된걸 이야기해야지,....

(2019-10-12 22:57:07)
ㅇㅇㄴㅇ
그따위로 하니까 준우승하지 ㅋㅋㅋ
(2019-10-12 21:07:33)
ㅅㅊㄱㅇㄷ
기사님 경기 직접 보신거 맞으시죠?
인성이 정말 쓰레기던데요. 쓰레기보다 안좋은말이 있다면 그걸 써야할 것 같습니다.
경희고 축구부 짤은 인터넷에 박제되어 차후 프로에 진출하게 된다면 꼭 기억해야할 것 같습니다.

(2019-10-12 16:55:23)
ㅇㄹㅇㄹ
짤들 보고 왔더니 왜 기사가 쓰레기처럼 느껴지냐...
(2019-10-12 16:50:04)
인성
운동을 하기 전에 인성부터 배울 것
(2019-10-12 12:48:08)
123123
운동 배울때 인성교육이 필수라는걸 느낀다
(2019-10-12 11:47:55)
기자님진짜요?
경기가 끝난걸 보았을텐데 어찌 이런 기사를 쓸수있지요??그것도 경희고쪽으로?
(2019-10-11 21:12:52)
1111
인성쓰레기 새끼들 빠따질 싫어서 축구보는데 이런 개 양아치 새끼들이 볼차고 다니누. 좋은 선수들이래 ㅋㅋㅋ 감독아 애새끼들 인성교육부터 시켜라 대건고 애들이 그정도 참은게 진짜 대단하다. 경희고 같은 양아치새끼들 필드에서 안봤으면 좋겠다
(2019-10-11 19:36:09)
동네똘마니감도크
감독 , 코치 인성부터가 운동선수가 아닌 동네 양아치 똘마니 수준인데 애들이 뭘 배우겠어...
경희고 애들은 축구 진학 때려치고 감독 코치 처럼 동네 양아치 똘마니나 되어 평생 감빵에서 살아라~

(2019-10-11 16:36:23)
정신차려감독
감독인터뷰보니 처음부터 끝까지 변명으로 일관. 그러니 감독밑에 있는애들이 뭘보고 배우냐고 장현수가 경희고에서 봉사활독 기록조작한게... 이제 이해가 된다.
(2019-10-11 14:19:50)
33214
저때 축구햇던 선수들 이 댓글보고있겟죠?
진짜 철없어도 너무 없네. 그렇게 화 못참아서 상대 칠꺼면 왜 대회를 나가는지
그냥 동네축구하면서 게임 지면 동네애들이나패지 ㅋ

(2019-10-11 13:27:27)
123123123
패싸움으로 했으면 경희고가 이겻을텐데 ㄲㅂ 아 그것도 개처발릴려나? ㅋㅋ
(2019-10-11 13:05:08)
감독의 배후엔 누가 있나
어린것들이 못된거만 배워서 ... 미안하지만 니넨 프로는 꿈도 꾸지마라. 청원넣는다
(2019-10-11 11:49:14)
청와대징계청원
어깨빵한 4번새끼하고 메달던진 골키퍼새끼하고 개 쓰레기 새끼들 니들이 축구선수되면 유튜브에 니들 어깨빵하고 메달던지는 짤들 다올라와서 매장될거다. 그런 개 쓰레기 인성으로 축구선수가 되면 뭐하냐. 징계나 받아라 등신들아.
(2019-10-11 11:30:04)
징계나해라
장하긴..
영상보니 어디서 못된것만 배운듯.
징계나 해라.

(2019-10-11 11:09:58)
1221
되레 자랑스러운 눈길로 제자들을 바라보며 웃었다...
상대편선수 넘어뜨렸으니 경기에서는 졌지만 승부에서는 이겼다 뭐 이런건가???

(2019-10-11 10:40:27)
12322
2번째승자?ㅋ영원한패자겠지 매너 와 진짜 세레머니 꼴보기싫던데
(2019-10-11 10:27:08)
22
골키퍼새끼 3년후 양아치조폭 되있을듯 ㅋ
(2019-10-11 09:19:19)
111111
이번경기에서 사고친 선수들은 연맹차원에서 제명시켜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학생스포츠에서 뭐하는 짓들인지. 저런 인성안된 선수들이 축구선수로 사회에 진출해서 사고쳤을때
어떤일이 벌어질지 두렵네요.

(2019-10-11 07:26:16)
ㅇㅇ
경희고 양아치들은 아직 프로가 아닌게 다행인 줄이나 알아야지. 만약 프로 선수가 그런 쓰레기짓 했으면 선수 자격 영구박탈감이었어. 뭐 알고나 기사써라.
(2019-10-11 01:54:09)
ㅇㅇ
이거 기사 쓴 사람 경희고 출신이냐? 골 넣었다고 무방비인 선수한테 몸통 박치기, 관중 도발은 기본에 지들 준우승 했다고 메달까지 바닥에 팽개치는 스포츠 사상 최악의 쓰레기 짓을 해놓고선 2번째 승자타령 하고 앉아있네. 경희고 같은 양아치 팀은 우승을 해도 문제다.
(2019-10-11 01:52:39)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롤에서도 먼저 입털면 지던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준우승도 잘한거다 축하한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9-10-10 21:37:39)
징계각
경기 후 행동들이 가관이던데 징계는 없나요 ?
(2019-10-10 21:35:08)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7)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사 : (주)스포츠앤드비즈니스컴퍼니(S&B컴퍼니)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615 | 등록일자 : 2015년 3월 4일 | 발행(창간)일자 : 2013년 12월 24일
제호 : 축구저널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기철(S&B컴퍼니 대표) | 편집국장 : 최승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승진
서울 강남구 양재천로 183 지금빌딩 F층 | 대표전화 : 02-588-8521 | 팩스 : 02-588-8522
Copyright © 2013 축구저널. All rights reserved.